상도동 빌라 화장실

욕실 2018. 7. 20. 07:16

상도동 이름없는 빌라.
차를 댈수없는 골목길 안에있는 집에서 욕실공사를 했다.

짐 한전 옮기는데 계단 25개는 내려가야되는데.... 이게 빌라 3층이상이 아니고 지하1층이라 양중비가 없다. 힘은들고 돈은없는 현장

그래도 고객이 에어콘을 틀어줘서 덥지않게 작업진행해서 좋았음. 참고로 이집 ㅎ하장실은

공사전에 환풍기가 없던집이다. 환풍기를 달려면 구멍을 내야하는데 창문쪽은 가스배관이 지나가서 안되고 세면대 위쪽만 가능하다. 돈들여서 사람뷰르기 싫으면 그냥 구멍 안뚥고 환풍기만 달아도 습한게 어느정도빠지니까 괜찮다고 하니 고객이 선택만 하면 되겠다.

확실히 포인트면은 헤링본이 이쁘다. 참고로 헤링본은 헤링과 본으로 헤링이 청어고 본이 뼈다. 말그대로 청어의 뼈.  저렇게 벽돌이 엇갈린듯한 패턴을 헤링본이라 한다.


The herringbone pattern is an arrangement of rectangles used for floor tilings and road pavement, so named for a fancied resemblance to the bones of a fish such as a herring.

The blocks can be rectangles or parallelograms. The block edge length ratios are usually 2:1, and sometimes 3:1, but need not be even ratios


사진으로는 느끼기 힘들지만 실제로 보면 한샘 벽판보다 타일이 좀 더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당분간 현장관련사진이나 시공방법을 올릴예정이다.

2018년 7월 18일 월요일
성수동 한진타운A현장 
철거와 타일시공
별다른 특이사항은없음.

벽타일과 바닥타일의 매지선이 정확하게 일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내가 스크립트 편하게 보려고 올려두는거 

https://www.ted.com/talks/kevin_briggs_the_bridge_between_suicide_and_life#t-832396


The bridge between suicide and life


For many years Sergeant Kevin Briggs had a dark, unusual, at times strangely rewarding job: He patrolled the southern end of San Francisco’s Golden Gate Bridge, a popular site for suicide attempts. In a sobering, deeply personal talk Briggs shares stories from those he’s spoken — and listened — to standing on the edge of life. He gives a powerful piece of advice to those with loved ones who might be contemplating suicide.



I recently retired from the California Highway Patrol after 23 years of service. The majority of those 23 years was spent patrolling the southern end of Marin County, which includes the Golden Gate Bridge. The bridge is an iconic structure, known worldwide for its beautiful views of San Francisco, the Pacific Ocean, and its inspiring architecture.



00:38

Unfortunately, it is also a magnet for suicide, being one of the most utilized sites in the world. The Golden Gate Bridge opened in 1937. Joseph Strauss, chief engineer in charge of building the bridge, was quoted as saying, "The bridge is practically suicide-proof. Suicide from the bridge is neither practical nor probable." But since its opening, over 1,600 people have leapt to their death from that bridge. Some believe that traveling between the two towers will lead you to another dimension -- this bridge has been romanticized as such — that the fall from that frees you from all your worries and grief, and the waters below will cleanse your soul.


01:31

But let me tell you what actually occurs when the bridge is used as a means of suicide. After a free fall of four to five seconds, the body strikes the water at about 75 miles an hour. That impact shatters bones, some of which then puncture vital organs. Most die on impact. Those that don't generally flail in the water helplessly, and then drown. I don't think that those who contemplate this method of suicide realize how grisly a death that they will face. This is the cord. Except for around the two towers, there is 32 inches of steel paralleling the bridge. This is where most folks stand before taking their lives. I can tell you from experience that once the person is on that cord, and at their darkest time, it is very difficult to bring them back. I took this photo last year as this young woman spoke to an officer contemplating her life. I want to tell you very happily that we were successful that day in getting her back over the rail.


02:46

When I first began working on the bridge, we had no formal training. You struggled to funnel your way through these calls. This was not only a disservice to those contemplating suicide, but to the officers as well. We've come a long, long way since then. Now, veteran officers and psychologists train new officers.


03:12

This is Jason Garber. I met Jason on July 22 of last year when I get received a call of a possible suicidal subject sitting on the cord near midspan. I responded, and when I arrived, I observed Jason speaking to a Golden Gate Bridge officer. Jason was just 32 years old and had flown out here from New Jersey. As a matter of fact, he had flown out here on two other occasions from New Jersey to attempt suicide on this bridge. After about an hour of speaking with Jason, he asked us if we knew the story of Pandora's box. Recalling your Greek mythology, Zeus created Pandora, and sent her down to Earth with a box, and told her, "Never, ever open that box." Well one day, curiosity got the better of Pandora, and she did open the box. Out flew plagues, sorrows, and all sorts of evils against man. The only good thing in the box was hope. Jason then asked us, "What happens when you open the box and hope isn't there?" He paused a few moments, leaned to his right, and was gone. This kind, intelligent young man from New Jersey had just committed suicide.


04:44

I spoke with Jason's parents that evening, and I suppose that, when I was speaking with them, that I didn't sound as if I was doing very well, because that very next day, their family rabbi called to check on me. Jason's parents had asked him to do so. The collateral damage of suicide affects so many people.


05:10

I pose these questions to you: What would you do if your family member, friend or loved one was suicidal? What would you say? Would you know what to say? In my experience, it's not just the talking that you do, but the listening. Listen to understand. Don't argue, blame, or tell the person you know how they feel, because you probably don't. By just being there, you may just be the turning point that they need. If you think someone is suicidal, don't be afraid to confront them and ask the question. One way of asking them the question is like this: "Others in similar circumstances have thought about ending their life; have you had these thoughts?" Confronting the person head-on may just save their life and be the turning point for them. Some other signs to look for: hopelessness, believing that things are terrible and never going to get better; helplessness, believing that there is nothing that you can do about it; recent social withdrawal; and a loss of interest in life.


06:39

I came up with this talk just a couple of days ago, and I received an email from a lady that I'd like to read you her letter. She lost her son on January 19 of this year, and she wrote this me this email just a couple of days ago, and it's with her permission and blessing that I read this to you.


07:09

"Hi, Kevin. I imagine you're at the TED Conference. That must be quite the experience to be there. I'm thinking I should go walk the bridge this weekend. Just wanted to drop you a note. Hope you get the word out to many people and they go home talking about it to their friends who tell their friends, etc. I'm still pretty numb, but noticing more moments of really realizing Mike isn't coming home. Mike was driving from Petaluma to San Francisco to watch the 49ers game with his father on January 19. He never made it there. I called Petaluma police and reported him missing that evening. The next morning, two officers came to my home and reported that Mike's car was down at the bridge. A witness had observed him jumping off the bridge at 1:58 p.m. the previous day. Thanks so much for standing up for those who may be only temporarily too weak to stand for themselves. Who hasn't been low before without suffering from a true mental illness? It shouldn't be so easy to end it. My prayers are with you for your fight. The GGB, Golden Gate Bridge, is supposed to be a passage across our beautiful bay, not a graveyard. Good luck this week. Vicky."


08:48

I can't imagine the courage it takes for her to go down to that bridge and walk the path that her son took that day, and also the courage just to carry on.


09:02

I'd like to introduce you to a man I refer to as hope and courage. On March 11 of 2005, I responded to a radio call of a possible suicidal subject on the bridge sidewalk near the north tower. I rode my motorcycle down the sidewalk and observed this man, Kevin Berthia, standing on the sidewalk. When he saw me, he immediately traversed that pedestrian rail, and stood on that small pipe which goes around the tower. For the next hour and a half, I listened as Kevin spoke about his depression and hopelessness. Kevin decided on his own that day to come back over that rail and give life another chance. When Kevin came back over, I congratulated him. "This is a new beginning, a new life." But I asked him, "What was it that made you come back and give hope and life another chance?" And you know what he told me? He said, "You listened. You let me speak, and you just listened."


10:17

Shortly after this incident, I received a letter from Kevin's mother, and I have that letter with me, and I'd like to read it to you.


10:28

"Dear Mr. Briggs, Nothing will erase the events of March 11, but you are one of the reasons Kevin is still with us. I truly believe Kevin was crying out for help. He has been diagnosed with a mental illness for which he has been properly medicated. I adopted Kevin when he was only six months old, completely unaware of any hereditary traits, but, thank God, now we know. Kevin is straight, as he says. We truly thank God for you. Sincerely indebted to you, Narvella Berthia." And on the bottom she writes, "P.S. When I visited San Francisco General Hospital that evening, you were listed as the patient. Boy, did I have to straighten that one out."


11:23

Today, Kevin is a loving father and contributing member of society. He speaks openly about the events that day and his depression in the hopes that his story will inspire others.


11:39

Suicide is not just something I've encountered on the job. It's personal. My grandfather committed suicide by poisoning. That act, although ending his own pain, robbed me from ever getting to know him. This is what suicide does. For most suicidal folks, or those contemplating suicide, they wouldn't think of hurting another person. They just want their own pain to end. Typically, this is accomplished in just three ways: sleep, drugs or alcohol, or death. In my career, I've responded to and been involved in hundreds of mental illness and suicide calls around the bridge. Of those incidents I've been directly involved with, I've only lost two, but that's two too many. One was Jason. The other was a man I spoke to for about an hour. During that time, he shook my hand on three occasions. On that final handshake, he looked at me, and he said, "Kevin, I'm sorry, but I have to go." And he leapt. Horrible, absolutely horrible.


13:03

I do want to tell you, though, the vast majority of folks that we do get to contact on that bridge do not commit suicide. Additionally, that very few who have jumped off the bridge and lived and can talk about it, that one to two percent, most of those folks have said that the second that they let go of that rail, they knew that they had made a mistake and they wanted to live. I tell people, the bridge not only connects Marin to San Francisco, but people together also. That connection, or bridge that we make, is something that each and every one of us should strive to do. Suicide is preventable. There is help. There is hope.


13:59

Thank you very much.


14:02

(Applause)


00:12

저는 23년간 일해 온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에서 최근에 은퇴했습니다. 그 23년간의 대부분은 마린카운티의 남쪽 끝자락을 순찰하면서 보냈습니다. 바로 금문교가 있는 곳이죠. 그 다리는 상징적인 구조물입니다. 샌프란시스코와 태평양의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고 영감을 주는 건축물로서 세계적으로 유명합니다.


00:38

불행하게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살시도가 이루어지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금문교는 1937년에 개통되었습니다. 다리 건설의 책임자였던 수석공학자 요셉 스트라우스는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그 다리는 실질적으로 자살방지가 되어있다. 다리에서 자살하는 것은 현실적이지도, 가능하지도 않다" 하지만 다리가 개통된 이래, 1,6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바로 그 다리에서 뛰어 내려 사망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 다리의 두 탑 사이를 여행하는 것이 다른 차원으로 인도한다고 믿습니다. 이 다리는 낭만적으로 묘사되어 왔는데 거기서 뛰어내리는 것이 모든 걱정과 슬픔으로부터 여러분을 자유롭게하고, 아래의 바닷물은 여러분의 영혼을 깨끗게 한다는 것이죠.


01:31

그러나 그 다리가 자살의 수단으로 사용될 때 어떤 일이 실제 일어나는지 여러분께 말씀드리겠습니다. 4 ~ 5초 동안 자유낙하를 한 뒤, 대략 시속 120km의 속도로 신체가 수면에 충돌합니다. 그 충격은 뼈들을 산산조각내고, 그 중 일부가 주요 장기들에 구멍을 내 손상시킵니다. 대부분은 즉사합니다. 그렇지 않았다해도 일반적으로 물 속에서 속수무책으로 발버둥치다가 익사합니다. 저는 이런 자살방법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그들이 맞이할 죽음이 얼마나 소름끼치는지 모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줄입니다. 두 탑의 주위를 제외하고 80cm 폭의 철제 구조물이 다리와 평행하게 놓여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많은 사람들이 죽기 전에 밟고 서 있는 곳입니다. 저는 여러분께 제 경험으로부터 삶의 가장 어려운 순간에 일단 사람이 저 줄위에 서면 그들을 다시 내려오게 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는 것을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에 찍었는데 젊은 여성이 순찰대에게 자기 삶을 돌아보며 얘기하고 있어요. 그날 매우 다행히도 그녀를 난간 너머로 다시 데려올 수 있었습니다.


02:46

제가 다리위에서 처음 일하기 시작했을 때는 정식 교육이 전혀 없었습니다. 이런 응급전화를 통해 각자의 방식대로 애를 썼습니다. 이것은 자살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만 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순찰대에게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는 그 때부터 많은 발전을 했습니다. 이제는 경험이 많은 순찰대와 심리학자들이 신입 순찰대원들을 교육합니다.


03:12

이분은 제이슨 가버씨입니다. 저는 작년 7월 22일에 제이슨을 만났습니다. 두 탑 사이의 줄위에 앉아 있는 사람이 자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화를 받고 제가 도착했을 때, 금문교 순찰대와 이야기하고 있는 제이슨을 발견했습니다. 제이슨은 겨우 32살이었고 뉴저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여기에 왔습니다. 사실 그는 뉴저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자살을 시도하러 여기 온 일이 두 번 더 있었습니다. 제이슨과 한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눈 뒤 그는 우리에게 '판도라의 상자' 이야기를 아는지 물었습니다. 그리스 신화를 돌이켜보면 제우스가 판도라를 창조하고 상자와 함께 그녀를 지상으로 보내면서 "절대로 상자를 열지 말아라" 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판도라는 호기심에 못이겨 상자를 열고 말았습니다. 전염병, 슬픔 그리고 인류를 향한 모든'악'들이 튀어나왔습니다. 상자안에 남겨진 유일한 '선'은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제이슨은 물었습니다, "당신이 상자를 열었을 때 희망이 그곳에 없다면 어떻게 하죠?" 그는 잠시 뜸을 들이더니, 오른쪽으로 몸을 기울여, 떠나버렸습니다. 뉴저지 출신의 상냥하고 영리한 청년이 자살을 저지른 순간이었습니다.


04:44

저는 그날 밤 제이슨의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아마도 대화중에 제가 별로 좋지 않은 것처럼 그 분들에게 들렸던 모양입니다. 왜냐하면 바로 그 다음날 그들 가족의 랍비가 제 안부확인 전화를 했기 때문입니다. 제이슨의 부모님이 부탁했던 것입니다. 자살로 인한 이차적 피해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줍니다.


05:10

저는 여러분께 이런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만약 여러분의 가족, 친구 또는 연인이 자살징후를 보인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무슨 말을 하시겠습니까?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 아십니까? 제 경험으로는 여러분이 할 일은 그저 말하는 것이 아니라 듣는 것입니다. 이해하기 위해 들어야 합니다. 다투거나 비난하지 말고 그 마음을 안다고 말하지도 마십시오. 왜냐하면 여러분은 이해하지 못하니까요. 단지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 여러분은 그들이 필요한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만약 어떤사람이 자살징후가 있다고 생각하시면 대면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질문을 하십시오. 질문의 한 가지 방법은 이렇습니다. "비슷한 상황에 놓인 다른 사람들은 인생을 끝내는 것을 생각했을 거야. 너도 이런 생각 해봤니?" 똑바로 상황을 직면하게 하는 것은 그들의 삶을 구하고 전환점이 되게 할 겁니다. 찾아봐야 할 몇 가지 다른 신호들로는 절망 : 모든 것이 끔찍하고 절대 나아질 수 없다는 생각, 무기력감 : 할 수 있는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 최근의 사회적인 활동 중단, 그리고 의욕의 상실입니다.


06:39

저는 불과 며칠전 이 강연을 생각했는데 제가 여러분께 읽어드리고 싶은 이메일을 한 여성으로부터 받았습니다. 그녀는 올해 1월 19일 아들을 잃고, 바로 며칠전에 제게 이 이메일을 썼는데, 그녀의 동의와 축복 아래, 여러분께 읽어드립니다.


07:09

"안녕하세요, 케빈. 저는 당신이 TED 무대에 서는 모습을 상상했어요. 그곳에 있는 것은 분명히 아주 멋진 경험일 거에요. 저는 이번 주말에 그 다리에 가서 산책을 해야 하나 생각하고 있어요. 그냥 당신에게 짧은 편지를 보내고 싶었어요. 당신이 많은 분들에게 이 이야기를 전하면 집으로 돌아가 친구들에게 전해지고 그 친구들을 통해 또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래요. 저는 아직도 굉장히 멍하지만 순간 순간 깨닫고 있어요. 마이크는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요. 마이크는 페탈루마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운전중이었죠. 아버지와 포티나이너스의 경기를 보기 위해서 였어요. 1월 19일에요. 그는 그곳에 끝내 오지 않았어요. 저는 페탈루마 경찰에 연락해서 그날 밤 실종신고를 했어요. 다음 날 아침 두 명의 경관이 집을 찾아와서 마이크의 차가 다리에서 떨어졌다고 알려주었어요. 목격자가 전날 오후 1시 58분에 다리에서 뛰어드는 것을 봤다고 했어요. 단순히 일시적으로 너무 나약해져서 스스로 설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서 계셔 주신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로 정신질환으로 고통받기 전에 누군들 기분이 우울해보지 않았겠습니까? 삶을 끝내는일이 그렇게 쉬워서는 안됩니다. 당신의 투쟁을 위해 항상 기도합니다. GGB, 금문교는 아름다운 만(灣)을 가로지르는 길이 되어야 합니다. 묘지가 아니라요. 이번주도 행운을 빕니다. 비키 올림."


08:48

다리에 가서 그날 아들이 지나갔던 길을 가기 위해 그녀가 가졌을 용기를 저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계속 살아나갈 용기 또한 말입니다.


09:02

여러분께 제가 희망과 용기라 부르는 한 남자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2005년 3월 11일, 저는 북쪽 탑 근처 사람이 다니는 길에 자살시도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 대한 무전연락을 받았습니다. 저는 인도로 오토바이를 몰고 갔고 인도에 서있던 이 남자, 케빈 버시아를 발견했습니다. 그가 저를 보더니, 바로 보행자 난간을 넘어가서 탑을 감고 돌아가는 작은 배관 위에 섰습니다. 그 이후 한 시간 반 동안, 저는 케빈이 우울함과 절망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 주었습니다. 케빈은 그날 스스로 난간을 다시 넘어와서 다시 한번 살아보기로 했습니다. 케빈이 다시 넘어왔을 때, 저는 그를 축하해 주었습니다. "이제 새 삶을 시작하는 거야." 하지만 저는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를 다시 돌아오도록 희망과 인생에 새로운 기회를 준게 뭐였니?" 그가 제게 뭐라고 말했는지 아세요? "아저씨가 들어줬잖아요. 제가 얘기하게 해주고, 그냥 들어줬잖아요."


10:17

이 사건 바로 직후 케빈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장을 받았습니다. 가지고 왔는데요, 여러분께 읽어드리고 싶습니다.


10:28

"친애하는 브릭스씨에게. 3월 11일의 사건이 없던 일이 될 순 없겠지만 당신 덕분에 케빈이 우리와 함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분명 케빈은 도와달라고 외쳤을 거에요. 그는 적절한 약물치료가 필요한 정신질환으로 진단을 받았어요. 저는 케빈을 생후 6개월에 입양했고, 유전적 특성들에 대해선 전혀 아는바가 없었는데 그러나 감사하게도, 이제는 알게 되었죠. 케빈은 자기는 괜찮다고 하네요. 우리는 정말 당신께 너무나 감사드려요. 진심으로 당신에게 빚을 진, 나벨라 버시아 올림." 그리고 맨 아래에 "추신 : 그날 밤 제가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에 찾아갔을 때 당신이 환자이름으로 되어 있었어요. 아이고, 제가 빼달라고 정정했어야 하나요."


11:23

오늘날 케빈은 사랑스러운 아버지고 사회 구성원으로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그는 공개적으로 그 사건, 그 날과 그의 우울함에 대해 다른 사람에 영감을 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1:39

자살은 단순히 제가 일터에서 마주치는 것이 아닙니다. 개인적인 것이죠. 제 할아버지는 음독 자살을 하셨습니다. 그 행동은 그의 고통을 끝냈을지 몰라도 할아버지를 계속해서 알아 갈 기회를 저에게서 앗아갔습니다. 자살은 이렇습니다. 자살징후가 있는 사람 혹은 자살을 고려중인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오직 그들의 고통을 끝내길 바랄 뿐입니다. 전형적으로 이것은 딱 세가지 방법으로 달성되는데 수면, 약물이나 알코올 또는 죽음입니다. 저는 그 동안 다리 주변에서 벌어진 수 백건의 정신질환 및 자살신고를 직간접적으로 다뤄 왔습니다. 제가 직접적으로 연관된 그러한 사건들 중 저는 딱 두명을 잃었을 뿐이지만, 그 둘이란 숫자는 너무나 큽니다. 하나는 제이슨. 다른 한명은 제가 한 시간 정도 얘기를 나누었던 한 남자입니다. 한 시간 동안 그는 총 세번 저와 악수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악수를 할 때 저를 쳐다보고 말하길, "케빈, 미안해요, 하지만 난 가야해요." 그리고 뛰어 내렸습니다. 끔찍했습니다. 정말 끔찍하죠.


13:03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정말로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리가 다리위에서 만난 대다수의 사람들이 자살을 선택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입니다. 게다가 다리에서 뛰어내렸다가 살아서 그 일에 대해 말할 수 있는 1~2% 정도 되는 아주 극소수의 사람들 그들 대부분이 말하길, 난간을 넘는 그 순간에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을 알았고 살기를 바랐다고 합니다. 저는 사람들에게 그 다리는 마린카운티와 샌프란시스코를 연결할 뿐만 아니라 사람들 또한 함께 이어준다고 말합니다. 그 연결, 또는 우리가 만들어낸 다리는 우리 각자 개개인이 전력을 다해 추구할 그 무엇입니다. 자살은 예방할 수 있습니다. 도움의 손길이 있습니다. 희망이 있습니다.


13:59

정말 감사합니다.


14:01

(박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