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잊어버릴까봐 기록. 

 

에디트창에서 오디오창을 키운다. 

 

알트를 누른뒤에 줄이거나 키울 소리 앞뒤에 점을 찍는다.  점을 찍은 부분안에 다시 2개의 점을 찍으면 사다리꼴모양으로 자연스럽게 소리를 줄일수 있다.

 

내 기침소리가 나서 소리를 완전지운모습. 

 

-끝-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딱봐도 디아블로 스러운 게임화면과 분위기. 자세히보면 진짜 무섭다. 

곧 카카오에서 서비스한다는 path of exile  굳이 번역한다면 추방의길?   추방받은놈이 여기저기 떠도는게 스토리인듯하다. 퀘스트 할떄 꼭 필요한게 아니면 글은 잘 안읽어서 굵직굵직한 스토리라인도 잘 모른다. 어차피 이런류의 게임은 타격감과 몹죽이는맛(?), 장비업글하는맛으로 하는거니까. 

디아블로를 하는것만같은 화면. 맵시스템까지 똑같다.

path of exile( 줄여서 POE라고 하겠다.)은 디아블로 1,2,3를 해본사람이라면 쉽게 적응할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처음에는 ㅎㅎㅎㅎㅎㅎㅎ    

 

이 게임의 특징은.

 

1. 모든 직업 패시브스킬동일

모든 직업이 같은 패시브 스킬을 공유하고 있고 직업에 따라 시작점만다르다.  크게 지능, 민첩, 힘 3분류로 나뉘고 그안에서 번개, 불 ,원소, 에너지쉴드등 으로 나뉜다.  같은직업이라도 다른 케릭터를 육성하는게 가능한 시스템중하나이며 스킬트리를 잘못찍을경우 엑트3부터 힘들어질수있다. 나중에 스킬트리를 초기화할수있다는데 초보가 그런게 어딨나. 일단 처음에는 초보가이드를 참고하거나 불이면 불 데미지면 데미지 한두개만 파면 무난한것같다. 

 

POE 스킬트리.  직업에 따라 시작점만 다르다. 

 

2. 전직시스템

각직업은 3개의 전직시스템이있다. (사이온제외) 근데 전직하려면 labyrinth(미궁) 퀘스트? 던전? 을 깨야하는데 이게 좀 어렵다. 몹 죽이는건 어떻게든 하겠는데. 몸통에 가시박히면 바로 죽어버리고 죽으면 처음부터시작이고 당연히 세이브없고 마을로가면 첨부터 다시시작, 겜꺼도 첨부터 다시시작이다.   약간의 퍼즐도있고 열쇠를 찾아야 열리는문도있다. 다른게임과 다르게 함정이 발동되면 그냥 죽는다. 스트레스없이 하려면 레벨 40이후에 하는걸 추천한다. 참고로 난 짜증나서 안하고있다. 잠깐 컨텐츠즐기다가 다시 도전할예정.

 

퀘스트 지도 설명이 친절하진 않지만 그냥저냥 할만함. 케릭터에 느낌표표시도있고 간략한설명도있다.

3. 스킬은 보석으로부터

다른게임과 다르게 스킬은 책사서 배우거나 레벨업하면서 배우는게아닌 보석을 장비에 박아서 사용한다. 보석끼리 연결(link)된 장비에 보석 2개를 박으면 새로운 스킬이 생기는등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그래서 퀘스트 보상이나 엑트1 상인에게 자신에게 맞는 보석을 사서 스킬을 만들어나가는 재미가있다. 

 

4. 아직은 한글화안됨.

5월말에 카카오에서 POE가 정식서비스 예정이라 아직까진 한글화가 안됐다. 하지만. 중학교 수전의 문법과 2만단어 어휘수준이면  어려움없이 게임할수있다. 어차피 나오던 동사만 계속 나와서 크게 어려움은없다. 모르는 명사는 그냥 가끔찾아보면된다. 계속 나오는 동사도 find ,return, go back 등이라 크게 어려움은없겠다.  

 

참고로 POE 공식사이트 계정에서 카카오로 이전은 가능하나 카카오에서 POE공식계정으로 이전은 안된다고 줏어들은듯하다. 

 

5. 높은 진입장벽

디아블로3과 비교하면 그렇게 캐쥬얼(?)하지는 않다.  약간의 더 높은 자유도와 더많은 스킬빌드,직업등이 의미하는건 그만큼 진입장벽이 높고 배울게 있다는거다.   여러 겜전문사이트에서 스킬빌드도 검색해서 스킬을 어떤걸 찍는지 어떤직업이 장단점이 있는지 퀘스트가 막힐때등 구글링을 할 수 밖에 없다. 디아3할때는 구글링한적이 1도없이 그냥 끝까지 쭉~ 진행했는데 이겜은 그게안된다.  약간 옜날 CD로된 RPG겜 하는 느낌이다. 

 

6.무료겜

서양 포럼에선 free to play, F2P라고 표현한다.  게임진행에 필수적인 요소로 캐쉬템이나 정액요금이 필요하지않으며 그냥 무료로 게임진행이 가능하다.   그냥 가볍게  글다 읽고 퀘스트 일일일 다 확인하면서 깨는 사람에겐 정말 좋은게임이다.

 

7. 화폐가 없다.

우리가 아는 그 화폐가 없다. 골드라던가 아덴이라던가.  여기에선 오브로 교환한다.   그래서 파밍시에 레어템만 먹는게 아니라 오브도 줏어야한다.  오브중에는 아이템을 레어나 매직아에팀으로 바꾸는것도 있어서 꽤나 필요하다. 일단 오브는 레어아이템과 다르게 색이없어서 잘 찾아보고 줍거나 필터를 사용해야한다. 필터를 사용할경우 바닥에 떨어진 아이템글자색이 바뀐다. 

 

블리자드에서 PC판 디아블로를 발표하지 않은 이시점에 하기 딱좋은 게임이다. 

 

담에는 초보자용 유튜브와 글등을 올릴 예정이다. 

'나머지 > 아무거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 path of exile 일주일 겜 즐기고난뒤.  (0) 2019.05.04
[MV, 가사]데프콘 -아프지마 청춘  (0) 2016.04.24
2015.11.xx 점심 저녁  (0) 2015.11.17
2015.11.04 수 저녁  (0) 2015.11.06
2015.10.28 목 저녁  (0) 2015.10.29
2015.10.24 자는 아기고양이  (0) 2015.10.2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9.01.23(수)


대치동에서 욕조갈이.




고객집의 욕조가 깨져서 을지로에 갔으나 을지로에서 못한다고 함 ㅋㅋㅋ 


을지로업자는 못하는게 아니라 돈도 안되는게 괜히 건드렸다가 나중에 문제생기면 귀찮아지니까 안한듯. 참고로 욕조 자재비가 얼마안함. 가게아저씨는 자재팔아서 돈버는데 자재값이 얼마안하니 ㅎㅎㅎ 


그래서 고객의 지인이 여러명의 업체를 고르던중 내가 제일 믿음직해보여서 날 선택. 포트폴리오용 사진이나 블로그, 사이트 하나 안보냈는데 뭐가 믿음직하던건지 1도모르겠음. 아마 글을 잘썼나봄 ㅎㅎ;;; 




아무튼 대치동가서 욕조갈이 성공리에 완성! 


역시 대치동 아줌마들이라 애들 학원얘끼가 엄청나다. 여윽시 대치동 아이파크 ㅎ 



스카이캐슬 마지막화니 이번주말은 허탈하지않게 계속 일하고 사이트에 사진올려야겠다.



깨진 욕조 ㄷㄷㄷㄷ  시공이 잘못되서 깨졋다고 생각하는데.... 아파트 지은지 십년이 넘었으니 원인찾는건 의미가없겠다 ㅎ 





깨지는 욕조라 천만다행. 안깨지는욕조면 먼지가 많아서 짜증.



 

완성. 



욕조갈이 참 쉽다.  ㅎ  개꿀



여기 블로그는 그냥 대충 쓰고 네이버 블로그는 포트폴리오용으로 홈페이지는 제품선택용으로 꾸며야겠다. 아마 일하면서 하면 한달은 걸릴것같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서래마을에서 일끝나고 먹은 짜장면. 만원짜리 세트메뉴를 시키려고 했으나 혼자온사람은 주문이 안된다고 해서 못먹음. 주문도 못하는 이 서러움 ㅠ







별거없는 찬




샐러드가 무료... 무료 무료무료 샐러드. 






커피가 무료 무료무료무료 










서래마을 서래향. 간짜장맛은 그냥 평범하고 샐러드가 무료에 방이 많은게 이 가게만의 장점.  큰방도 아니고 룸카페마냥 작은방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중국집은 처음봤다.  


가게 자체는 깔끔해서 좋았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 91-4 미성빌딩 2층 | 서래향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내가 스크립트 편하게 보려고 올려두는거 

https://www.ted.com/talks/kevin_briggs_the_bridge_between_suicide_and_life#t-832396


The bridge between suicide and life


For many years Sergeant Kevin Briggs had a dark, unusual, at times strangely rewarding job: He patrolled the southern end of San Francisco’s Golden Gate Bridge, a popular site for suicide attempts. In a sobering, deeply personal talk Briggs shares stories from those he’s spoken — and listened — to standing on the edge of life. He gives a powerful piece of advice to those with loved ones who might be contemplating suicide.



I recently retired from the California Highway Patrol after 23 years of service. The majority of those 23 years was spent patrolling the southern end of Marin County, which includes the Golden Gate Bridge. The bridge is an iconic structure, known worldwide for its beautiful views of San Francisco, the Pacific Ocean, and its inspiring architecture.



00:38

Unfortunately, it is also a magnet for suicide, being one of the most utilized sites in the world. The Golden Gate Bridge opened in 1937. Joseph Strauss, chief engineer in charge of building the bridge, was quoted as saying, "The bridge is practically suicide-proof. Suicide from the bridge is neither practical nor probable." But since its opening, over 1,600 people have leapt to their death from that bridge. Some believe that traveling between the two towers will lead you to another dimension -- this bridge has been romanticized as such — that the fall from that frees you from all your worries and grief, and the waters below will cleanse your soul.


01:31

But let me tell you what actually occurs when the bridge is used as a means of suicide. After a free fall of four to five seconds, the body strikes the water at about 75 miles an hour. That impact shatters bones, some of which then puncture vital organs. Most die on impact. Those that don't generally flail in the water helplessly, and then drown. I don't think that those who contemplate this method of suicide realize how grisly a death that they will face. This is the cord. Except for around the two towers, there is 32 inches of steel paralleling the bridge. This is where most folks stand before taking their lives. I can tell you from experience that once the person is on that cord, and at their darkest time, it is very difficult to bring them back. I took this photo last year as this young woman spoke to an officer contemplating her life. I want to tell you very happily that we were successful that day in getting her back over the rail.


02:46

When I first began working on the bridge, we had no formal training. You struggled to funnel your way through these calls. This was not only a disservice to those contemplating suicide, but to the officers as well. We've come a long, long way since then. Now, veteran officers and psychologists train new officers.


03:12

This is Jason Garber. I met Jason on July 22 of last year when I get received a call of a possible suicidal subject sitting on the cord near midspan. I responded, and when I arrived, I observed Jason speaking to a Golden Gate Bridge officer. Jason was just 32 years old and had flown out here from New Jersey. As a matter of fact, he had flown out here on two other occasions from New Jersey to attempt suicide on this bridge. After about an hour of speaking with Jason, he asked us if we knew the story of Pandora's box. Recalling your Greek mythology, Zeus created Pandora, and sent her down to Earth with a box, and told her, "Never, ever open that box." Well one day, curiosity got the better of Pandora, and she did open the box. Out flew plagues, sorrows, and all sorts of evils against man. The only good thing in the box was hope. Jason then asked us, "What happens when you open the box and hope isn't there?" He paused a few moments, leaned to his right, and was gone. This kind, intelligent young man from New Jersey had just committed suicide.


04:44

I spoke with Jason's parents that evening, and I suppose that, when I was speaking with them, that I didn't sound as if I was doing very well, because that very next day, their family rabbi called to check on me. Jason's parents had asked him to do so. The collateral damage of suicide affects so many people.


05:10

I pose these questions to you: What would you do if your family member, friend or loved one was suicidal? What would you say? Would you know what to say? In my experience, it's not just the talking that you do, but the listening. Listen to understand. Don't argue, blame, or tell the person you know how they feel, because you probably don't. By just being there, you may just be the turning point that they need. If you think someone is suicidal, don't be afraid to confront them and ask the question. One way of asking them the question is like this: "Others in similar circumstances have thought about ending their life; have you had these thoughts?" Confronting the person head-on may just save their life and be the turning point for them. Some other signs to look for: hopelessness, believing that things are terrible and never going to get better; helplessness, believing that there is nothing that you can do about it; recent social withdrawal; and a loss of interest in life.


06:39

I came up with this talk just a couple of days ago, and I received an email from a lady that I'd like to read you her letter. She lost her son on January 19 of this year, and she wrote this me this email just a couple of days ago, and it's with her permission and blessing that I read this to you.


07:09

"Hi, Kevin. I imagine you're at the TED Conference. That must be quite the experience to be there. I'm thinking I should go walk the bridge this weekend. Just wanted to drop you a note. Hope you get the word out to many people and they go home talking about it to their friends who tell their friends, etc. I'm still pretty numb, but noticing more moments of really realizing Mike isn't coming home. Mike was driving from Petaluma to San Francisco to watch the 49ers game with his father on January 19. He never made it there. I called Petaluma police and reported him missing that evening. The next morning, two officers came to my home and reported that Mike's car was down at the bridge. A witness had observed him jumping off the bridge at 1:58 p.m. the previous day. Thanks so much for standing up for those who may be only temporarily too weak to stand for themselves. Who hasn't been low before without suffering from a true mental illness? It shouldn't be so easy to end it. My prayers are with you for your fight. The GGB, Golden Gate Bridge, is supposed to be a passage across our beautiful bay, not a graveyard. Good luck this week. Vicky."


08:48

I can't imagine the courage it takes for her to go down to that bridge and walk the path that her son took that day, and also the courage just to carry on.


09:02

I'd like to introduce you to a man I refer to as hope and courage. On March 11 of 2005, I responded to a radio call of a possible suicidal subject on the bridge sidewalk near the north tower. I rode my motorcycle down the sidewalk and observed this man, Kevin Berthia, standing on the sidewalk. When he saw me, he immediately traversed that pedestrian rail, and stood on that small pipe which goes around the tower. For the next hour and a half, I listened as Kevin spoke about his depression and hopelessness. Kevin decided on his own that day to come back over that rail and give life another chance. When Kevin came back over, I congratulated him. "This is a new beginning, a new life." But I asked him, "What was it that made you come back and give hope and life another chance?" And you know what he told me? He said, "You listened. You let me speak, and you just listened."


10:17

Shortly after this incident, I received a letter from Kevin's mother, and I have that letter with me, and I'd like to read it to you.


10:28

"Dear Mr. Briggs, Nothing will erase the events of March 11, but you are one of the reasons Kevin is still with us. I truly believe Kevin was crying out for help. He has been diagnosed with a mental illness for which he has been properly medicated. I adopted Kevin when he was only six months old, completely unaware of any hereditary traits, but, thank God, now we know. Kevin is straight, as he says. We truly thank God for you. Sincerely indebted to you, Narvella Berthia." And on the bottom she writes, "P.S. When I visited San Francisco General Hospital that evening, you were listed as the patient. Boy, did I have to straighten that one out."


11:23

Today, Kevin is a loving father and contributing member of society. He speaks openly about the events that day and his depression in the hopes that his story will inspire others.


11:39

Suicide is not just something I've encountered on the job. It's personal. My grandfather committed suicide by poisoning. That act, although ending his own pain, robbed me from ever getting to know him. This is what suicide does. For most suicidal folks, or those contemplating suicide, they wouldn't think of hurting another person. They just want their own pain to end. Typically, this is accomplished in just three ways: sleep, drugs or alcohol, or death. In my career, I've responded to and been involved in hundreds of mental illness and suicide calls around the bridge. Of those incidents I've been directly involved with, I've only lost two, but that's two too many. One was Jason. The other was a man I spoke to for about an hour. During that time, he shook my hand on three occasions. On that final handshake, he looked at me, and he said, "Kevin, I'm sorry, but I have to go." And he leapt. Horrible, absolutely horrible.


13:03

I do want to tell you, though, the vast majority of folks that we do get to contact on that bridge do not commit suicide. Additionally, that very few who have jumped off the bridge and lived and can talk about it, that one to two percent, most of those folks have said that the second that they let go of that rail, they knew that they had made a mistake and they wanted to live. I tell people, the bridge not only connects Marin to San Francisco, but people together also. That connection, or bridge that we make, is something that each and every one of us should strive to do. Suicide is preventable. There is help. There is hope.


13:59

Thank you very much.


14:02

(Applause)


00:12

저는 23년간 일해 온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에서 최근에 은퇴했습니다. 그 23년간의 대부분은 마린카운티의 남쪽 끝자락을 순찰하면서 보냈습니다. 바로 금문교가 있는 곳이죠. 그 다리는 상징적인 구조물입니다. 샌프란시스코와 태평양의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고 영감을 주는 건축물로서 세계적으로 유명합니다.


00:38

불행하게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살시도가 이루어지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금문교는 1937년에 개통되었습니다. 다리 건설의 책임자였던 수석공학자 요셉 스트라우스는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그 다리는 실질적으로 자살방지가 되어있다. 다리에서 자살하는 것은 현실적이지도, 가능하지도 않다" 하지만 다리가 개통된 이래, 1,6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바로 그 다리에서 뛰어 내려 사망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 다리의 두 탑 사이를 여행하는 것이 다른 차원으로 인도한다고 믿습니다. 이 다리는 낭만적으로 묘사되어 왔는데 거기서 뛰어내리는 것이 모든 걱정과 슬픔으로부터 여러분을 자유롭게하고, 아래의 바닷물은 여러분의 영혼을 깨끗게 한다는 것이죠.


01:31

그러나 그 다리가 자살의 수단으로 사용될 때 어떤 일이 실제 일어나는지 여러분께 말씀드리겠습니다. 4 ~ 5초 동안 자유낙하를 한 뒤, 대략 시속 120km의 속도로 신체가 수면에 충돌합니다. 그 충격은 뼈들을 산산조각내고, 그 중 일부가 주요 장기들에 구멍을 내 손상시킵니다. 대부분은 즉사합니다. 그렇지 않았다해도 일반적으로 물 속에서 속수무책으로 발버둥치다가 익사합니다. 저는 이런 자살방법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그들이 맞이할 죽음이 얼마나 소름끼치는지 모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줄입니다. 두 탑의 주위를 제외하고 80cm 폭의 철제 구조물이 다리와 평행하게 놓여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많은 사람들이 죽기 전에 밟고 서 있는 곳입니다. 저는 여러분께 제 경험으로부터 삶의 가장 어려운 순간에 일단 사람이 저 줄위에 서면 그들을 다시 내려오게 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는 것을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에 찍었는데 젊은 여성이 순찰대에게 자기 삶을 돌아보며 얘기하고 있어요. 그날 매우 다행히도 그녀를 난간 너머로 다시 데려올 수 있었습니다.


02:46

제가 다리위에서 처음 일하기 시작했을 때는 정식 교육이 전혀 없었습니다. 이런 응급전화를 통해 각자의 방식대로 애를 썼습니다. 이것은 자살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만 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순찰대에게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는 그 때부터 많은 발전을 했습니다. 이제는 경험이 많은 순찰대와 심리학자들이 신입 순찰대원들을 교육합니다.


03:12

이분은 제이슨 가버씨입니다. 저는 작년 7월 22일에 제이슨을 만났습니다. 두 탑 사이의 줄위에 앉아 있는 사람이 자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화를 받고 제가 도착했을 때, 금문교 순찰대와 이야기하고 있는 제이슨을 발견했습니다. 제이슨은 겨우 32살이었고 뉴저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여기에 왔습니다. 사실 그는 뉴저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자살을 시도하러 여기 온 일이 두 번 더 있었습니다. 제이슨과 한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눈 뒤 그는 우리에게 '판도라의 상자' 이야기를 아는지 물었습니다. 그리스 신화를 돌이켜보면 제우스가 판도라를 창조하고 상자와 함께 그녀를 지상으로 보내면서 "절대로 상자를 열지 말아라" 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판도라는 호기심에 못이겨 상자를 열고 말았습니다. 전염병, 슬픔 그리고 인류를 향한 모든'악'들이 튀어나왔습니다. 상자안에 남겨진 유일한 '선'은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제이슨은 물었습니다, "당신이 상자를 열었을 때 희망이 그곳에 없다면 어떻게 하죠?" 그는 잠시 뜸을 들이더니, 오른쪽으로 몸을 기울여, 떠나버렸습니다. 뉴저지 출신의 상냥하고 영리한 청년이 자살을 저지른 순간이었습니다.


04:44

저는 그날 밤 제이슨의 부모님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아마도 대화중에 제가 별로 좋지 않은 것처럼 그 분들에게 들렸던 모양입니다. 왜냐하면 바로 그 다음날 그들 가족의 랍비가 제 안부확인 전화를 했기 때문입니다. 제이슨의 부모님이 부탁했던 것입니다. 자살로 인한 이차적 피해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줍니다.


05:10

저는 여러분께 이런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만약 여러분의 가족, 친구 또는 연인이 자살징후를 보인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무슨 말을 하시겠습니까?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 아십니까? 제 경험으로는 여러분이 할 일은 그저 말하는 것이 아니라 듣는 것입니다. 이해하기 위해 들어야 합니다. 다투거나 비난하지 말고 그 마음을 안다고 말하지도 마십시오. 왜냐하면 여러분은 이해하지 못하니까요. 단지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 여러분은 그들이 필요한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만약 어떤사람이 자살징후가 있다고 생각하시면 대면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질문을 하십시오. 질문의 한 가지 방법은 이렇습니다. "비슷한 상황에 놓인 다른 사람들은 인생을 끝내는 것을 생각했을 거야. 너도 이런 생각 해봤니?" 똑바로 상황을 직면하게 하는 것은 그들의 삶을 구하고 전환점이 되게 할 겁니다. 찾아봐야 할 몇 가지 다른 신호들로는 절망 : 모든 것이 끔찍하고 절대 나아질 수 없다는 생각, 무기력감 : 할 수 있는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 최근의 사회적인 활동 중단, 그리고 의욕의 상실입니다.


06:39

저는 불과 며칠전 이 강연을 생각했는데 제가 여러분께 읽어드리고 싶은 이메일을 한 여성으로부터 받았습니다. 그녀는 올해 1월 19일 아들을 잃고, 바로 며칠전에 제게 이 이메일을 썼는데, 그녀의 동의와 축복 아래, 여러분께 읽어드립니다.


07:09

"안녕하세요, 케빈. 저는 당신이 TED 무대에 서는 모습을 상상했어요. 그곳에 있는 것은 분명히 아주 멋진 경험일 거에요. 저는 이번 주말에 그 다리에 가서 산책을 해야 하나 생각하고 있어요. 그냥 당신에게 짧은 편지를 보내고 싶었어요. 당신이 많은 분들에게 이 이야기를 전하면 집으로 돌아가 친구들에게 전해지고 그 친구들을 통해 또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래요. 저는 아직도 굉장히 멍하지만 순간 순간 깨닫고 있어요. 마이크는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요. 마이크는 페탈루마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운전중이었죠. 아버지와 포티나이너스의 경기를 보기 위해서 였어요. 1월 19일에요. 그는 그곳에 끝내 오지 않았어요. 저는 페탈루마 경찰에 연락해서 그날 밤 실종신고를 했어요. 다음 날 아침 두 명의 경관이 집을 찾아와서 마이크의 차가 다리에서 떨어졌다고 알려주었어요. 목격자가 전날 오후 1시 58분에 다리에서 뛰어드는 것을 봤다고 했어요. 단순히 일시적으로 너무 나약해져서 스스로 설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서 계셔 주신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로 정신질환으로 고통받기 전에 누군들 기분이 우울해보지 않았겠습니까? 삶을 끝내는일이 그렇게 쉬워서는 안됩니다. 당신의 투쟁을 위해 항상 기도합니다. GGB, 금문교는 아름다운 만(灣)을 가로지르는 길이 되어야 합니다. 묘지가 아니라요. 이번주도 행운을 빕니다. 비키 올림."


08:48

다리에 가서 그날 아들이 지나갔던 길을 가기 위해 그녀가 가졌을 용기를 저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 계속 살아나갈 용기 또한 말입니다.


09:02

여러분께 제가 희망과 용기라 부르는 한 남자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2005년 3월 11일, 저는 북쪽 탑 근처 사람이 다니는 길에 자살시도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 대한 무전연락을 받았습니다. 저는 인도로 오토바이를 몰고 갔고 인도에 서있던 이 남자, 케빈 버시아를 발견했습니다. 그가 저를 보더니, 바로 보행자 난간을 넘어가서 탑을 감고 돌아가는 작은 배관 위에 섰습니다. 그 이후 한 시간 반 동안, 저는 케빈이 우울함과 절망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 주었습니다. 케빈은 그날 스스로 난간을 다시 넘어와서 다시 한번 살아보기로 했습니다. 케빈이 다시 넘어왔을 때, 저는 그를 축하해 주었습니다. "이제 새 삶을 시작하는 거야." 하지만 저는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를 다시 돌아오도록 희망과 인생에 새로운 기회를 준게 뭐였니?" 그가 제게 뭐라고 말했는지 아세요? "아저씨가 들어줬잖아요. 제가 얘기하게 해주고, 그냥 들어줬잖아요."


10:17

이 사건 바로 직후 케빈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장을 받았습니다. 가지고 왔는데요, 여러분께 읽어드리고 싶습니다.


10:28

"친애하는 브릭스씨에게. 3월 11일의 사건이 없던 일이 될 순 없겠지만 당신 덕분에 케빈이 우리와 함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분명 케빈은 도와달라고 외쳤을 거에요. 그는 적절한 약물치료가 필요한 정신질환으로 진단을 받았어요. 저는 케빈을 생후 6개월에 입양했고, 유전적 특성들에 대해선 전혀 아는바가 없었는데 그러나 감사하게도, 이제는 알게 되었죠. 케빈은 자기는 괜찮다고 하네요. 우리는 정말 당신께 너무나 감사드려요. 진심으로 당신에게 빚을 진, 나벨라 버시아 올림." 그리고 맨 아래에 "추신 : 그날 밤 제가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에 찾아갔을 때 당신이 환자이름으로 되어 있었어요. 아이고, 제가 빼달라고 정정했어야 하나요."


11:23

오늘날 케빈은 사랑스러운 아버지고 사회 구성원으로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그는 공개적으로 그 사건, 그 날과 그의 우울함에 대해 다른 사람에 영감을 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1:39

자살은 단순히 제가 일터에서 마주치는 것이 아닙니다. 개인적인 것이죠. 제 할아버지는 음독 자살을 하셨습니다. 그 행동은 그의 고통을 끝냈을지 몰라도 할아버지를 계속해서 알아 갈 기회를 저에게서 앗아갔습니다. 자살은 이렇습니다. 자살징후가 있는 사람 혹은 자살을 고려중인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오직 그들의 고통을 끝내길 바랄 뿐입니다. 전형적으로 이것은 딱 세가지 방법으로 달성되는데 수면, 약물이나 알코올 또는 죽음입니다. 저는 그 동안 다리 주변에서 벌어진 수 백건의 정신질환 및 자살신고를 직간접적으로 다뤄 왔습니다. 제가 직접적으로 연관된 그러한 사건들 중 저는 딱 두명을 잃었을 뿐이지만, 그 둘이란 숫자는 너무나 큽니다. 하나는 제이슨. 다른 한명은 제가 한 시간 정도 얘기를 나누었던 한 남자입니다. 한 시간 동안 그는 총 세번 저와 악수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악수를 할 때 저를 쳐다보고 말하길, "케빈, 미안해요, 하지만 난 가야해요." 그리고 뛰어 내렸습니다. 끔찍했습니다. 정말 끔찍하죠.


13:03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정말로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리가 다리위에서 만난 대다수의 사람들이 자살을 선택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입니다. 게다가 다리에서 뛰어내렸다가 살아서 그 일에 대해 말할 수 있는 1~2% 정도 되는 아주 극소수의 사람들 그들 대부분이 말하길, 난간을 넘는 그 순간에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을 알았고 살기를 바랐다고 합니다. 저는 사람들에게 그 다리는 마린카운티와 샌프란시스코를 연결할 뿐만 아니라 사람들 또한 함께 이어준다고 말합니다. 그 연결, 또는 우리가 만들어낸 다리는 우리 각자 개개인이 전력을 다해 추구할 그 무엇입니다. 자살은 예방할 수 있습니다. 도움의 손길이 있습니다. 희망이 있습니다.


13:59

정말 감사합니다.


14:01

(박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문베충,문슬람등 문재인지지자를 비난하는글에 대해 잘 설명한 글이다. 사실 지지자가 두세명도 아니고 몇백만명인데 싸잡아 문재인지지자라고 일반화 하는것도 웃긴다.

아래는 펌굴인데 일독을 권한다.
--------------------------

1. 총파업.

파업을 두고 설왕설래가 많은데, 노조의 투쟁권과 교섭권은 보장된 권리라는 뻔한 소리를 하지 않더라도 우리가 지난 겨울 촛불을 들었던 제일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저런 자유를 위함이었다는걸 상기해 보자. 물론 그 총파업의 구호가 이제 갓 출범 1주일을 앞두고 있는 새 정부를 향한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던가 '문재인 정권 타도'가 된다면 그건 정권 손봐주기라 봐도 무방하겠지만, 아직 그런 것도 아니잖나. 더군다나 설사 그렇다 한들 어쩌겠나. 우리가 촛불을 든건 그 시끄러움을 위해서 아니었나. 그리고, 문재인에게 한표를 던진 이들이라면, 그 문재인이 변호사 시절 가장 위했던 이들 중 하나가 노동자들이었음을 명심하자. 귀족노조 운운할거라면, 민주주의와 자유주의 공부 좀 더 하고. 민주사회에서 권리란, 뭔가 대단히 도덕적으로 숭고하고 공리적인 것들만 얘기하는게 아니다. 지극히 사적이고, 지극히 이기적인 권리를 보호하는 것, 그게 자유주의와 민주주의의 교집합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쫄지 말자. 우리는 5% 이상 득표를 한 후보가 무려 5명이나 나온 다자구도의 대선에서 41.4%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진영이다. 설사 고작 출범 1주일 된 정권을 향해 정권 타도와 심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들, 저들은 소수고 우리는 다수다. 그 순간 입지가 줄어드는건 우리가 아니라 저들이 되는거고, 그게 아니라면 저들의 권리를 충분히 행사할 수 있게 해주면 된다. 지지자들 밖의 정당성은 그렇게 만들어 가는거다.

2. 언론.

일전에도 한번 얘기했던 거지만, 야구에서 투수들은 경기 극초반, 스트라이크 존에서 살짝 벗어나는 볼들을 던지면서 그날의 심판의 스트라이크 존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를 테스트 해 본다. 비단 야구 뿐만이 아니다. 격투기에서도 선수들은 퇴장당하지 않을 정도의 반칙과 변칙을 저질러 가면서 경기 초반 심판들의 경고선이 어디인지를 체크한다. 축구 역시도 마찬가지다. 퇴장 당하지 않을 정도의 깊은 태클이나 바디체크를 통해서 심판의 경고선을 테스트 한다. 이른바 임계점을 테스트 하는 것이다.

별스럽지도 않은 말 실수(로 보이는 것)까지 말꼬리 잡고 늘어지는 것에 대해서 설왕설래가 많지만, 난 언론의 저런 태도는 일종의 임계점 테스트라고 본다. 그런 임계점 테스트에 대해서 '의도가 없다'라고 보는건, 게임을 모르는 행위다. 그걸 두고 어떻게 스트라이크 존을 형성하고, 어떻게 경고선을 그릴 것인지는 심판 마음이지만, 적어도 심판이 단호한 이인지 아닌지는 그 임계 테스트로 결정되는 것이라는건 염두에 둘 필요가 있지 않나 싶다. 그리고, 그런 상황에서 '단호한 심판'이 되기로 마음 먹은 지지자들이 단호하게 선을 그어주는건, 불합리한 압박이 아니다. 룰을 만들고 있는거다.

3. 문베충.

이번 19대 대선에서 문재인이 득표한 득표수는 약 1340만표고 득표율은 41.4%이다. 이 중에서 콘크리트 지지층이라 불리우는 진성 지지층을 매우 보수적으로 절반만 잡는다고 해도(절반이 과하다고 보는 이들도 있겠지만, 경선기간 동안 대선기간에 이르기 까지 문재인의 지지율은 낮을 때도 꾸준히 35%를 넘겼다) 600만명 이상이다. 즉, 이 얘기는, '문베충' 혹은 '문빠'라는 워딩으로 문재인 지지자들의 지지 행위를 부정적 일반화를 시키고 있는 이들의 일반화가 바로 수백만명의 독립된 개인의 행위와 의사를 일반화 시키는 것이라는 얘기다.

개인주의와 자유주의에 대한 존중이 기반이 된 현대 민주주의 사회에서, 개인의 행위는 각각 독립적이다. 이걸 존중하지 못하면 민주주의 감수성이 떨어지는거다. 괜히 민주주의의 반대말이 전체주의인게 아니다. 하나하나의 독립적 행위를 개별적으로 비판하는거야 상관 없지만, 그걸 하나로 묶어서 일반화 시키는건 그런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 부족이다.

여기에 덧붙혀,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고작 출범 5일이 지난 정권이다. 정권 출범 이후의 지지자들의 행위를 하나로 묶어서 특정한 패턴으로 분류하기에는 그 시간이 너무 짧다. 그렇게 후보 시절 각을 세웠던 종편들 조차 정권 출범 초기임을 인지하고 허니문 기간을 보내는 이때에, 정권 창출에 기뻐하는 지지자들의 지지 행위를 '비합리적'이라고 비판하는건 그냥 눈꼴 시어서, 혹은 내가 저들과 다른 합리적 인간이라는 선언을 하고 싶어 안달난 행위 그 이상 이하 아무것도 아니다.

그게 이해가 잘 안간다면, 수년간의 불임의 공포에서 벗어나 갖게 된 아이의 출산이 너무 기뻐서 그 기쁨에 겨워 온갖 축복을 다 해주고 있는 집에 찾아가서 '어이구 하는 꼬라지 보니 맘충 되겠네'라고 지껄여 보시라.

4. 비판적 지지.

흔히 정치는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강박증을 가진 사람들이 자주 하는 얘기가 '사람에 대한 지지가 우려된다'인데, 잊지 말자. 박근혜도, 이명박도, 선거 때 내세운 공약과 재임 기간 내내 내세웠던 정책의 명분은 매우 훌륭했다. '사람에 대한 지지'를 빼 놓는다면, 지난 2012년 대선으로 돌아가더라도 우리는 다시 박근혜를 뽑아야 한다. 지난 10년의 적폐는, 바로 그 '사람'을 보고 뽑지 않아서 생긴 일들이다.

이런 얘기하면 '사람에 대한 지지를 하다 보면 박근혜 처럼 정치를 잘못 하더라도 막을 수가 없다. 박근혜 처럼 정치를 잘못하면 비판적 지지를 해서 막는게 지지자의 의무다'라는 얘기가 꼭 나오는데, 그럴 땐 '비판적 지지'를 하는게 아니라 그냥 '지지 철회'를 해야 하는거다, 머저리들아.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제 고작 5일 지났다. 도대체 5일 보고 뭘 어떻게 '비판적 지지'가 가능할 것이며, 또 뭘 어떻게 문재인 지지자들이 박사모와 다를 바 없을 것이라는 의심에 대한 합리적 근거가 만들어 질 것인가. 지금 저런 워딩들 동원해서 떠드는건 아무리 거창한 합리로 무장해 봐야 그냥 '너는 틀림없이 이럴 것이다' 수준의 관심법 일 뿐,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니다. 지금은 그냥 서로 시끄럽게 떠들면서 무슨 소리 나오는지 다 들어보자. 그게 우리가 지난 겨울 촛불을 든 제일 큰 이유 아니겠나.

출처
https://www.facebook.com/paperheart77/posts/1021071151867711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어쩌다보니 몰트바를 가게 되었다!  일반 바처럼 높은 의자에서 바텐더와 마주보면서 술먹는 곳이 1층이고 우리가 먹은곳은 2층으로 10명정도가앉을수 있는 자리다. 



기본안주(!?)로 초코렛과 과자를 주었다. 술안주하면 역시 초코렛이긴 한데... 양이 너무 적었다. 


두번째 기본안주는 시루떡이 아니고.... 초코케익이다. 사진이 아닌 실제로봐도 시루떡같이 생겼다. 


가보니 테이스팅하라며 3개의술을 주었는데 아마도 2번째 술을 시켰던거 같다... 사실 다시갈일은 없기 때문에 무슨술을 먹었는지 기억할 필요는 없어보인다. ㅎㅎㅎ 


술 자체는 맛있었는데 몰트가 상당히 센술인줄 모르고 여러잔 마셨더니 다음날 좀힘들었다. 




요건 내가 주문한 진토닉!  베이스로 핸드릭스를 써달라고 말했더니 핸드릭스로 자몽 진토닉을 만들어줬다. 넘나 맛있다능.... 사실 칵테일은 집에서 만들어도 맛있다. 집에서 핸드릭스+토닉워터+자몽+얼음으로 칵테일 만들어보는걸 추천한다


가게 내부사진은 없는데 퇴근후에 정자역에서 술한잔 하기 좋은 가게다. 남자던 여자던 혼자 가기에도 분위기가 괜찮고 그냥 친구랑 시끄럽지 않은곳에서 얘기하고 싶을때 가면 좋을듯싶다. 단지 좀 비싸다는게 단점이다. ㄷㄷㄷㄷㄷㄷ 





입구는 무슨 비밀 아지트처럼 생겼다. 




TALEX가 아니라 TALES다 ㅋㅋㅋㅋ 1호점도 있다고 하는데 난 잘 모르겠다 첨가봐서 ㅋㅋ 정자동 테일스는 2호점이란다.


참 가격은 몰트 1병에 32만원으로 기억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1동 | TALES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건 The B&B 버거 가게이름과 똑같은 버거답게 무난하다. 일반적인 햄버거를 생각하면 되겠다.

내가 먹은건 아니라 맛은 모르겠다 ㅋㅋㅋ 




이건 페퍼잭시티 버거. 구운 피망과 고기가 있다.



구운 피망이 있어서그런지 그향과 식감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양파의 아삭한 맛과는 또다른 식감 ㅎㅎ 부드러운 아삭함이 있다. 


사진에서는 햄버거가 작아보이는데 그렇게 작진않다. 성인 남자는 1.5개 여자는 1개 정도 먹으면 적당할듯. 감자튀김 있으면 남자도 1개가 적당~ 



감튀 ㅋ 








바나나 쉐이크~




가게앞 사진이다. 강남 일요일 점심시간인데도 여유롭게 먹을수 있어서 좋았다. 주택가와 빌딩사이에 있어서 그런지 거리도 조용해서 마음에 들었다 ㅋㅋㅋ 위치는 NY B&B 위치는 신분당선 강남역쪽이다.



뉴욕  B&B 메뉴판과 우리가 먹은 음식가격.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NY B&B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Kitra Cahana: A glimpse of life on the road

https://www.ted.com/talks/kitra_cahana_stories_of_the_homeless_and_hidden#t-283117


0:11

As a little girl, I always imagined I would one day run away. From the age of six on, I kept a packed bag with some clothes and cans of food tucked away in the back of a closet. There was a deep restlessness in me, a primal fear that I would fall prey to a life of routine and boredom. And so, many of my early memories involved intricate daydreams where I would walk across borders, forage for berries, and meet all kinds of strange people living unconventional lives on the road.

0:44

Years have passed, but many of the adventures I fantasized about as a child ? traveling and weaving my way between worlds other than my own ? have become realities through my work as a documentary photographer. But no other experience has felt as true to my childhood dreams as living amongst and documenting the lives of fellow wanderers across the United States. This is the nomadic dream, a different kind of American dream lived by young hobos, travelers, hitchhikers, vagrants and tramps.

1:20

In most of our minds, the vagabond is a creature from the past. The word "hobo" conjures up an old black and white image of a weathered old man covered in coal, legs dangling out of a boxcar, but these photographs are in color, and they portray a community swirling across the country, fiercely alive and creatively free, seeing sides of America that no one else gets to see.

1:47

Like their predecessors, today's nomads travel the steel and asphalt arteries of the United States. By day, they hop freight trains, stick out their thumbs, and ride the highways with anyone from truckers to soccer moms. By night, they sleep beneath the stars, huddled together with their packs of dogs, cats and pet rats between their bodies.

2:10

Some travelers take to the road by choice, renouncing materialism, traditional jobs and university degrees in exchange for a glimmer of adventure. Others come from the underbelly of society, never given a chance to mobilize upwards: foster care dropouts, teenage runaways escaping abuse and unforgiving homes.

2:32

Where others see stories of privation and economic failure, travelers view their own existence through the prism of liberation and freedom. They'd rather live off of the excess of what they view as a wasteful consumer society than slave away at an unrealistic chance at the traditional American dream. They take advantage of the fact that in the United States, up to 40 percent of all food ends up in the garbage by scavenging for perfectly good produce in dumpsters and trash cans. They sacrifice material comforts in exchange for the space and the time to explore a creative interior, to dream, to read, to work on music, art and writing.

3:18

But there are many aspects to this life that are far from idyllic. No one loses their inner demons by taking to the road. Addiction is real, the elements are real, freight trains maim and kill, and anyone who has lived on the streets can attest to the exhaustive list of laws that criminalize homeless existence. Who here knows that in many cities across the United States it is now illegal to sit on the sidewalk, to wrap oneself in a blanket, to sleep in your own car, to offer food to a stranger? I know about these laws because I've watched as friends and other travelers were hauled off to jail or received citations for committing these so-called crimes.

4:06

Many of you might be wondering why anyone would choose a life like this, under the thumb of discriminatory laws, eating out of trash cans, sleeping under bridges, picking up seasonal jobs here and there. The answer to such a question is as varied as the people that take to the road, but travelers often respond with a single word: freedom. Until we live in a society where every human is assured dignity in their labor so that they can work to live well, not only work to survive, there will always be an element of those who seek the open road as a means of escape, of liberation and, of course, of rebellion.

4:49

Thank you.

4:51

(Applause)



0:11

어린 소녀였던 저는 항상 상상하곤 했어요. 언젠가는 도망칠 수 있을 거라고. 여섯 살 때부터, 몇 벌의 옷들과 통조림들을 가방에 챙겨 넣고 옷장 뒤에 숨겨 놓곤 했어요. 제 마음 속에는 깊은 초조함이 있었고,

0:26

그 원초적 두려움은 바로 삶의 판에 박힌 일상과 지루함에 사로잡히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저의 어린시절 기억들 중 많은 것들이 국경을 넘어서 거나 열매를 구하러 다니거나 관습에 얽히지 않고 길에서 살아가는 온갖 낯선 사람들을 만나는 복잡한 공상들이었어요.

0:44

수년이 지나고, 내가 속한 세계 뿐만 아닌 다른 세상을 여행하며 나 자신의 길을 찾아 다니는, 어린 시절 공상했던 모험들은 다큐멘터리 사진작가가 되어 작품을 남기며 현실이 되었어요. 하지만, 어떠한 경험도 내 어린시절 꿈들처럼 사실적으로 느껴지지가 않았어요. 미국을 가르지르며 유목하는 동행자들 속에서 그들의 삶을 기록하는것만큼은 말이죠. 이건 방랑의 꿈 같아요. 다른 종류의 아메리칸 드림이죠. 젊은 부랑자들과 여행자들 히치하이커들, 그리고 떠돌이들에 의해 살아지는 드림이죠.

1:20

대부분의 우리 마음 속에는 방랑은 과거로부터의 존재에요. "부랑자"라는 단어는 오래된 흑백 사진의 이미지를 상기시키죠. 삶의 모든 고난을 견뎌 내어 석탄으로 뒤덮여 있는 늙은 남자나 다리가 박스카(Boxcar)의 밖으로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그런 이미지요. 하지만 이 사진들은 색이 있고 지역사회를 묘사하며 나라 곳곳을 가로 지르고, 강렬하게 살아있고 창의적으로 자유인 누구도 보지 못하는 미국의 이면을 볼 수 있어요.

1:47

그들의 선행자처럼, 오늘날의 방랑자들은 미국의 강철과 아스팔트를 여행하죠. 낮에, 그들은 화물 열차에 뛰어 올라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리고, 트럭 운전사들이나 사커 맘들과 같이 고속도로를 달리기도 하죠. 밤에, 그들은 별 아래에 그들의 개와 고양이, 애완용 쥐들과 옹기종기 모여 잠을 자요.

2:10

어떤 여행자는 자진해서 여행을 떠나기도 해요. 물질 만능 주의, 전통적인 일자리들, 그리고 대학 졸업장을 한가닥의 모험과 맞바꾸면서요. 그리고 다른 이들은 절대 삶의 지위가 올라갈 기회를 갖지 못한 사람들이에요. 양육 시설을 뛰쳐 나온 사람들, 가정 폭력과 용서해주지 않는 집을 떠난 가출소녀 소년들과 같은, 사회의 다른 취약자들이에요.

2:33

다른 보통의 사람들이 궁핍과 경제적 실패의 야이기에 관심을 가진다면, 여행자들은 프리즘에 반사된 해방과 자유를 통해 그들 자신의 존재를 봐요. 그들은 비현실적인 아메리칸 드림의 기회를 잡으려 노예처럼 일하기 보다는 낭비적인 소비 사회로 부터의 남은 것에 의존해서 살아요.

2:54

그들은 미국의 40%의 모든 음식물이 쓰레기가 된다는 사실을 이용하여 쓰레기더미를 뒤져 상태 좋은 음식을 찾아 다닙니다. 그들은 물질적인 안정을 꿈을 꾸고, 읽고, 음악을 하고, 예술을 하며 글을 쓰기 위한 내적 창의적 성장을 위해 희생합니다.

3:18

하지만 이러한 삶에는 전원적인 것과는 먼 많은 측면들이 있습니다. 여행 떠나는 것만으로는 아무도 그들의 내면의 악마를 잃지 않아요. 이러한 일에는 중독, 비바람, 화물열차 부상, 그리고 살인이 실제로 뒤따르기 마련이죠. 그리고 길에서 산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노숙자들의 존재를 불법화 하는 철저한 법들이 있다는 것을 입증할 수 있죠. 여기에 있는 누가 과연 미국에 있는 많은 도시들이 보행자 도로에 앉거나 담요로 자신의 몸을 감거나 자신의 차 안에서 잠을 자거나 낯선 사람에게 음식을 주는 것을 불법화 해 놓았다는 것을 알고 있나요? 저는 이러한 법들을 알아요. 왜냐하면 제 친구들이나 다른 여행자들이 감옥으로 끌려가거나 소위 말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소환장을 받는 것을 봐 왔거든요.

4:06

아마 여기 있는 많은 사람들은, 왜 누군가가 힘 없고 차별받는 법이 있는 쓰레기통을 뒤져서 먹는 다리 아래서 자야 하는 여기 저기 계절직 일자리를 찾아 다니는 삶을 굳이 선택하는 지 궁금 할 거에요. 그런 질문에 대한 답변은 여행을 택하는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많은 여행자들은 종종 이런 한 이유를 말하곤 해요. 자유. 모든 인간이 노동의 존엄성을 보장 받는 사회가 될 때까지, 그래서 그들이, 단순히 살아남기 위한 일이 아닌 잘 살아가도록 일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그곳에는 항상 탈출의 수단으로, 자유의, 그리고 당연히 반항의 열린 길을 찾는 사람들이 있을 거에요.

4:49

감사합니다.

4:51

(박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Clint Smith:

How to raise a black son in America


http://www.ted.com/talks/clint_smith_how_to_raise_a_black_son_in_america/transcript?language=ko


전체


0:11

Growing up, I didn't always understand why my parents made me follow the rules that they did. Like, why did I really have to mow the lawn? Why was homework really that important? Why couldn't I put jelly beans in my oatmeal?

0:26

My childhood was abound with questions like this. Normal things about being a kid and realizing that sometimes, it was best to listen to my parents even when I didn't exactly understand why. And it's not that they didn't want me to think critically. Their parenting always sought to reconcile the tension between having my siblings and I understand the realities of the world, while ensuring that we never accepted the status quo as inevitable.

0:50

I came to realize that this, in and of itself, was a very purposeful form of education. One of my favorite educators, Brazilian author and scholar Paulo Freire, speaks quite explicitly about the need for education to be used as a tool for critical awakening and shared humanity. In his most famous book, "Pedagogy of the Oppressed," he states, "No one can be authentically human while he prevents others from being so."

1:19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this lately, this idea of humanity, and specifically, who in this world is afforded the privilege of being perceived as fully human. Over the course of the past several months, the world has watched as unarmed black men, and women, have had their lives taken at the hands of police and vigilante. These events and all that has transpired after them have brought me back to my own childhood and the decisions that my parents made about raising a black boy in America that growing up, I didn't always understand in the way that I do now.

1:52

I think of how hard it must have been, how profoundly unfair it must have felt for them to feel like they had to strip away parts of my childhood just so that I could come home at night.

2:04

For example, I think of how one night, when I was around 12 years old, on an overnight field trip to another city, my friends and I bought Super Soakers and turned the hotel parking lot into our own water-filled battle zone. We hid behind cars, running through the darkness that lay between the streetlights, boundless laughter ubiquitous across the pavement. But within 10 minutes, my father came outside, grabbed me by my forearm and led me into our room with an unfamiliar grip. Before I could say anything, tell him how foolish he had made me look in front of my friends, he derided me for being so naive. Looked me in the eye, fear consuming his face, and said, "Son, I'm sorry, but you can't act the same as your white friends. You can't pretend to shoot guns. You can't run around in the dark. You can't hide behind anything other than your own teeth."

2:59

I know now how scared he must have been, how easily I could have fallen into the empty of the night, that some man would mistake this water for a good reason to wash all of this away.

3:12

These are the sorts of messages I've been inundated with my entire life: Always keep your hands where they can see them, don't move too quickly, take off your hood when the sun goes down. My parents raised me and my siblings in an armor of advice, an ocean of alarm bells so someone wouldn't steal the breath from our lungs, so that they wouldn't make a memory of this skin. So that we could be kids, not casket or concrete. And it's not because they thought it would make us better than anyone else it's simply because they wanted to keep us alive.

3:38

All of my black friends were raised with the same message, the talk, given to us when we became old enough to be mistaken for a nail ready to be hammered to the ground, when people made our melanin synonymous with something to be feared.

3:51

But what does it do to a child to grow up knowing that you cannot simply be a child? That the whims of adolescence are too dangerous for your breath, that you cannot simply be curious, that you are not afforded the luxury of making a mistake, that someone's implicit bias might be the reason you don't wake up in the morning.

4:09

But this cannot be what defines us. Because we have parents who raised us to understand that our bodies weren't meant for the backside of a bullet, but for flying kites and jumping rope, and laughing until our stomachs burst. We had teachers who taught us how to raise our hands in class, and not just to signal surrender, and that the only thing we should give up is the idea that we aren't worthy of this world. So when we say that black lives matter, it's not because others don't, it's simply because we must affirm that we are worthy of existing without fear, when so many things tell us we are not. I want to live in a world where my son will not be presumed guilty the moment he is born, where a toy in his hand isn't mistaken for anything other than a toy.

4:46

And I refuse to accept that we can't build this world into something new, some place where a child's name doesn't have to be written on a t-shirt, or a tombstone, where the value of someone's life isn't determined by anything other than the fact that they had lungs, a place where every single one of us can breathe.

5:03

Thank you.

5:04

(Applause)


0:11

어린시절, 저는 항상 이해가 안됐습니다. 왜 부모님이 지켰던 규칙들을 제게도 강요했는지를요. 예를들어, 왜 제가 정말 잔디를 깎아야 했는지, 왜 숙제가 그렇게 중요한 것이었는지, 왜 제 오트밀에 젤리빈을 넣으면 안되는지.

0:26

제 어린시절은 이같은 질문들로 꽉 차 있었지요. 아이로서의 일반적인 일들과 그것을 깨닫는 것은 때때로 정확히 이해는 안됐지만 부모님 말씀을 듣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었지요. 그들이 제가 비판적 사고를 하는 것을 원치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그들의 육아는 저와 제 형제들이 현실을 이해하는 것과 저희가 불가피하게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사이의 긴장감을 완화하는 것이었습니다.

0:50

저는 그것 안에서, 그리고 그것 자체가 목적이 매우 분명한 교육의 한 형태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교육자 중 한 사람인, 브라질의 저자이자 학자인 파울로 프레이리는 교육이 비판적인 깨우침과 공동의 인간성을 위한 도구로서 사용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그의 가장 유명한 저서인 "억압된 자의 교육학"에서 그는 "타인이 인간이 되고자 하는 것을 방해하는 자가 있다면 그는 진정한 인간이 될 수 없다" 라고 언급합니다.

1:18

제가 최근에 많이 생각하는 것은 인간성에 대한 생각, 특히 완전한 인간으로 인식되는 특권을 과연 이 세상의 누가 누릴 자격이 있는지 입니다. 지난 몇 달간의 기간동안 세상은 비무장 흑인 남성과 여성들이 경찰과 자경단의 손에 목숨을 잃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러한 사건들을 비롯하여 그 후에 일어난 모든 일들은 저를 어린시절을 되돌아 보게 했고 지금은 알지만 자라면서는 절대로 이해할 수 없었던, 미국에서 흑인 아들을 키우는 것과 관련한 부모님들의 결심들을 상기해 주었습니다.

1:52

단지 제가 밤에 무사히 귀가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 어린시절의 일부를 박탈해야만 하는 것처럼 느꼈을 때 그것이 부모님에게 얼마나 어렵고, 불공평해보였을지 생각해 봅니다.

2:04

예를들어, 어느날 밤, 제가 12살 정도였을때, 타 도시로의 1박2일 현장 학습에서, 제 친구들과 저는 물총을 사서 호텔의 주차장을 우리의 수중 전투 지역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차 뒤에 숨어, 길거리의 불빛과 보도블럭을 가로지르는 끊이지 않는 웃음들 사이로 어둠속을 뚫고 달렸지요. 그러나 10분도 채 안되어, 저의 아버지는 밖으로 나와 낯선 모습으로 제 팔을 붙잡아 방으로 들어가게 했습니다. 제가 무슨 말을 하기도 전에, 제 친구들 앞에서 그가 저를 얼마나 바보로 만들었는지 말하기 전에, 그는 저의 순진함을 비웃었지요. 제 눈을 들여다보며, 얼굴에 두려움이 휩싸인 채 아버지는 말했습니다. "아들아 미안하다, 하지만 너는 백인 친구들과 똑같이 행동할 수 없단다. 너는 총을 쏘는 시늉을 해서는 안된다. 너는 어둠 속에서 돌아다녀선 안돼. 너의 이빨 말고는, 어떤 것 뒤에도 숨어서는 안된다."

2:59

그가 얼마나 무서웠을지 이제 저는 압니다. 어떤 이가 물을 다른 것으로 착각하여 없애버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면 그날 밤 제가 얼마나 쉽게 죽었었을수도 있었을지를요.

3:12

저는 일생동안 다음과 같은 메세지를 수없이 들었습니다. 항상 손을 남들이 볼 수 있게 하고, 너무 빨리 움직이지 말아라. 해가 지면 후드를 벗어라. 저의 부모님들은 저와 제 형제들을 조언들로 무장하여 키웠습니다. 누군가가 우리의 생명을 뺏지 못하게 하는 조언들이었지요. 그럼으로서 우리는 이 피부에 대한 기억을 만들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궤짝이나 콘크리트가 아닌 아이들로서 남을 수 있었어요. 그것이 우리를 다른이들보다 더 낫게 해준다고 생각해서가 아니라, 그들은 단순히 우리가 살아있기를 원했기 때문입니다.

3:38

저의 모든 흑인 친구들은 , 사람들이 우리의 멜라닌 색소를 두려워 해야 할 무언가와 동일시 할 때 우리가 불공평한 대우를 당할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부터 우리에게 주어진 메세지, 이야기들과 더불어 자랐습니다.

3:51

단순히 평범한 아이가 될수 없음을 알면서 자라는 것은 어린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청소년기의 변덕은 생명에 위협이 되고, 단순히 호기심을 가질 수도 없고, 실수를 하는 호사를 누릴 자격이 없고, 어떤 이의 내재된 편견이 당신이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지 못할 이유가 될 수도 있는 사실 말이죠.

4:08

그러나 우리는이러한 것들의 대상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의 몸이 총알의 희생양이 아닌 연을 날리고 줄넘기를 하고 배가 아플때까지 웃는 것임을 이해할 수 있도록 우리를 길러준 부모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항복을 표현하기 위해 손을 드는 것 말고도, 수업 시간에 손드는 방법을, 우리가 가치없는 존재라는 생각을 버려야 함을 우리에게 가르쳐준 선생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 할 때, 다른 생명이 중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너무나 많은 것들이 우리의 생명이 중요치 않다고 말할 때 단지 우리가 두려움 없이도 존재할 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제 아들이 태어남과 동시에 죄인으로 인식되지 않고 그의 손에 들려 있는 장난감이, 다른 것으로 오해 받지 않는 그런 세상에 살고 싶습니다.

4:46

저는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는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이의 이름이 티셔츠 또는 비석에 쓰일 필요가 없는 세상, 어떤이의 삶의 가치가 그들이 숨을 쉬는 존재라는 사실 이외에 다른 어떤 것으로도 결정되지 않는 세상, 우리들 개개인 모두가 숨을 쉴 수 있는 세상을요.

5:03

감사합니다.

5:04

(박수)


일부분


0:11

Growing up, I didn't always understand why my parents made me follow the rules that they did. Like, why did I really have to mow the lawn? Why was homework really that important? Why couldn't I put jelly beans in my oatmeal?

0:11

어린시절, 저는 항상 이해가 안됐습니다. 왜 부모님이 지켰던 규칙들을 제게도 강요했는지를요. 예를들어, 왜 제가 정말 잔디를 깎아야 했는지, 왜 숙제가 그렇게 중요한 것이었는지, 왜 제 오트밀에 젤리빈을 넣으면 안되는지.



0:26

My childhood was abound with questions like this. Normal things about being a kid and realizing that sometimes, it was best to listen to my parents even when I didn't exactly understand why. And it's not that they didn't want me to think critically. Their parenting always sought to reconcile the tension between having my siblings and I understand the realities of the world, while ensuring that we never accepted the status quo as inevitable.

0:26

제 어린시절은 이같은 질문들로 꽉 차 있었지요. 아이로서의 일반적인 일들과 그것을 깨닫는 것은 때때로 정확히 이해는 안됐지만 부모님 말씀을 듣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었지요. 그들이 제가 비판적 사고를 하는 것을 원치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그들의 육아는 저와 제 형제들이 현실을 이해하는 것과 저희가 불가피하게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사이의 긴장감을 완화하는 것이었습니다.




0:50

I came to realize that this, in and of itself, was a very purposeful form of education. One of my favorite educators, Brazilian author and scholar Paulo Freire, speaks quite explicitly about the need for education to be used as a tool for critical awakening and shared humanity. In his most famous book, "Pedagogy of the Oppressed," he states, "No one can be authentically human while he prevents others from being so."

0:50

저는 그것 안에서, 그리고 그것 자체가 목적이 매우 분명한 교육의 한 형태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교육자 중 한 사람인, 브라질의 저자이자 학자인 파울로 프레이리는 교육이 비판적인 깨우침과 공동의 인간성을 위한 도구로서 사용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그의 가장 유명한 저서인 "억압된 자의 교육학"에서 그는 "타인이 인간이 되고자 하는 것을 방해하는 자가 있다면 그는 진정한 인간이 될 수 없다" 라고 언급합니다.



1:19

I've been thinking a lot about this lately, this idea of humanity, and specifically, who in this world is afforded the privilege of being perceived as fully human. Over the course of the past several months, the world has watched as unarmed black men, and women, have had their lives taken at the hands of police and vigilante. These events and all that has transpired after them have brought me back to my own childhood and the decisions that my parents made about raising a black boy in America that growing up, I didn't always understand in the way that I do now.

1:18

제가 최근에 많이 생각하는 것은 인간성에 대한 생각, 특히 완전한 인간으로 인식되는 특권을 과연 이 세상의 누가 누릴 자격이 있는지 입니다. 지난 몇 달간의 기간동안 세상은 비무장 흑인 남성과 여성들이 경찰과 자경단의 손에 목숨을 잃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러한 사건들을 비롯하여 그 후에 일어난 모든 일들은 저를 어린시절을 되돌아 보게 했고 지금은 알지만 자라면서는 절대로 이해할 수 없었던, 미국에서 흑인 아들을 키우는 것과 관련한 부모님들의 결심들을 상기해 주었습니다.




1:52

I think of how hard it must have been, how profoundly unfair it must have felt for them to feel like they had to strip away parts of my childhood just so that I could come home at night.

1:52

단지 제가 밤에 무사히 귀가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 어린시절의 일부를 박탈해야만 하는 것처럼 느꼈을 때 그것이 부모님에게 얼마나 어렵고, 불공평해보였을지 생각해 봅니다.



2:04

For example, I think of how one night, when I was around 12 years old, on an overnight field trip to another city, my friends and I bought Super Soakers and turned the hotel parking lot into our own water-filled battle zone. We hid behind cars, running through the darkness that lay between the streetlights, boundless laughter ubiquitous across the pavement. But within 10 minutes, my father came outside, grabbed me by my forearm and led me into our room with an unfamiliar grip. Before I could say anything, tell him how foolish he had made me look in front of my friends, he derided me for being so naive. Looked me in the eye, fear consuming his face, and said, "Son, I'm sorry, but you can't act the same as your white friends. You can't pretend to shoot guns. You can't run around in the dark. You can't hide behind anything other than your own teeth."

2:04

예를들어, 어느날 밤, 제가 12살 정도였을때, 타 도시로의 1박2일 현장 학습에서, 제 친구들과 저는 물총을 사서 호텔의 주차장을 우리의 수중 전투 지역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차 뒤에 숨어, 길거리의 불빛과 보도블럭을 가로지르는 끊이지 않는 웃음들 사이로 어둠속을 뚫고 달렸지요. 그러나 10분도 채 안되어, 저의 아버지는 밖으로 나와 낯선 모습으로 제 팔을 붙잡아 방으로 들어가게 했습니다. 제가 무슨 말을 하기도 전에, 제 친구들 앞에서 그가 저를 얼마나 바보로 만들었는지 말하기 전에, 그는 저의 순진함을 비웃었지요. 제 눈을 들여다보며, 얼굴에 두려움이 휩싸인 채 아버지는 말했습니다. "아들아 미안하다, 하지만 너는 백인 친구들과 똑같이 행동할 수 없단다. 너는 총을 쏘는 시늉을 해서는 안된다. 너는 어둠 속에서 돌아다녀선 안돼. 너의 이빨 말고는, 어떤 것 뒤에도 숨어서는 안된다."



2:59

I know now how scared he must have been, how easily I could have fallen into the empty of the night, that some man would mistake this water for a good reason to wash all of this away.

2:59

그가 얼마나 무서웠을지 이제 저는 압니다. 어떤 이가 물을 다른 것으로 착각하여 없애버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면 그날 밤 제가 얼마나 쉽게 죽었었을수도 있었을지를요.



3:12

These are the sorts of messages I've been inundated with my entire life: Always keep your hands where they can see them, don't move too quickly, take off your hood when the sun goes down. My parents raised me and my siblings in an armor of advice, an ocean of alarm bells so someone wouldn't steal the breath from our lungs, so that they wouldn't make a memory of this skin. So that we could be kids, not casket or concrete. And it's not because they thought it would make us better than anyone else it's simply because they wanted to keep us alive.

3:12

저는 일생동안 다음과 같은 메세지를 수없이 들었습니다. 항상 손을 남들이 볼 수 있게 하고, 너무 빨리 움직이지 말아라. 해가 지면 후드를 벗어라. 저의 부모님들은 저와 제 형제들을 조언들로 무장하여 키웠습니다. 누군가가 우리의 생명을 뺏지 못하게 하는 조언들이었지요. 그럼으로서 우리는 이 피부에 대한 기억을 만들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궤짝이나 콘크리트가 아닌 아이들로서 남을 수 있었어요. 그것이 우리를 다른이들보다 더 낫게 해준다고 생각해서가 아니라, 그들은 단순히 우리가 살아있기를 원했기 때문입니다.



3:38

All of my black friends were raised with the same message, the talk, given to us when we became old enough to be mistaken for a nail ready to be hammered to the ground, when people made our melanin synonymous with something to be feared.

3:38

저의 모든 흑인 친구들은 , 사람들이 우리의 멜라닌 색소를 두려워 해야 할 무언가와 동일시 할 때 우리가 불공평한 대우를 당할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부터 우리에게 주어진 메세지, 이야기들과 더불어 자랐습니다.



3:51

But what does it do to a child to grow up knowing that you cannot simply be a child? That the whims of adolescence are too dangerous for your breath, that you cannot simply be curious, that you are not afforded the luxury of making a mistake, that someone's implicit bias might be the reason you don't wake up in the morning.

3:51

단순히 평범한 아이가 될수 없음을 알면서 자라는 것은 어린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요? 청소년기의 변덕은 생명에 위협이 되고, 단순히 호기심을 가질 수도 없고, 실수를 하는 호사를 누릴 자격이 없고, 어떤 이의 내재된 편견이 당신이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지 못할 이유가 될 수도 있는 사실 말이죠.



4:09

But this cannot be what defines us. Because we have parents who raised us to understand that our bodies weren't meant for the backside of a bullet, but for flying kites and jumping rope, and laughing until our stomachs burst. We had teachers who taught us how to raise our hands in class, and not just to signal surrender, and that the only thing we should give up is the idea that we aren't worthy of this world. So when we say that black lives matter, it's not because others don't, it's simply because we must affirm that we are worthy of existing without fear, when so many things tell us we are not. I want to live in a world where my son will not be presumed guilty the moment he is born, where a toy in his hand isn't mistaken for anything other than a toy.

4:08

그러나 우리는이러한 것들의 대상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의 몸이 총알의 희생양이 아닌 연을 날리고 줄넘기를 하고 배가 아플때까지 웃는 것임을 이해할 수 있도록 우리를 길러준 부모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항복을 표현하기 위해 손을 드는 것 말고도, 수업 시간에 손드는 방법을, 우리가 가치없는 존재라는 생각을 버려야 함을 우리에게 가르쳐준 선생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 할 때, 다른 생명이 중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너무나 많은 것들이 우리의 생명이 중요치 않다고 말할 때 단지 우리가 두려움 없이도 존재할 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제 아들이 태어남과 동시에 죄인으로 인식되지 않고 그의 손에 들려 있는 장난감이, 다른 것으로 오해 받지 않는 그런 세상에 살고 싶습니다.



4:46

And I refuse to accept that we can't build this world into something new, some place where a child's name doesn't have to be written on a t-shirt, or a tombstone, where the value of someone's life isn't determined by anything other than the fact that they had lungs, a place where every single one of us can breathe.

5:03

Thank you.

5:04

(Applause)

4:46
저는 새로운 세상을 건설하는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이의 이름이 티셔츠 또는 비석에 쓰일 필요가 없는 세상, 어떤이의 삶의 가치가 그들이 숨을 쉬는 존재라는 사실 이외에 다른 어떤 것으로도 결정되지 않는 세상, 우리들 개개인 모두가 숨을 쉴 수 있는 세상을요.
5:03
감사합니다.
5:04
(박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