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식

양재 코스트코 등심으로 여친과 식사

by 무늬만학생 2021. 3. 14.
반응형

양재코스트코를 자주 가는데 그중에서 사는것중에는 고기! 가 있습니다. 코스트코 불고기, 핫도기, 등심, 안심 자주 사지만 이번포스팅은 

 

등심 대충굽는 글입니다. '대충'입니다. 오븐안쓰고 레스팅은 그냥 대충 냄비안에서. 

 

고기를 준비합니다. 엄마가 핏기를 대충뺴고 버터를 발랐는지 아주 버터향이 솔솔나네요. 왜 버터를 발랐는지는 모르겠네요. 일단 전 버터를 좋아하기 떄문에 그냥 굽습니다. 올리브유, 식용유 상관없지만 이번에는 카놀라유를 살짝 넣고 버터는 조금만 넣었습니다.

약간 큰냄비에 카놀라유를 넣고 제일 센불로 좀 지지는데 제일 중요한 포인트는 뚜껑을 꼭 덮어줍니다. 

이렇게. 고기가 2~3 cm 로 꽤나 두껍기 떄문에 뚜껑을 안덮으면 안에가 익지않습니다. 

뚜껑을 덮어서 윗부분은 수육처럼 익은모습입니다. 

뒤집으면 이렇게 먹음직스럽게 익었습니다. 기름을 많이 두르지않고 뚜껑만 덮어도 됩니다. 굳이 오븐을 안써도되지만 먹기 하루전에 냉장실에 두고 먹기 한시간전에는 실온에 두고 조리를 해줍니다. 안그럼 안익으니까요. 목표는 등심 레어, 미디엄 레어입니다. 

양 옆도 익혀줍니다. 

중불에 계속익히다가 불을끄고 양파넣고 버터 누르고 뚜껑닫고 잠시 기다려줍니다. 3~5분정도.  원래는 자르기전에 잠깐놔둬야하는데 귀찮아서 그냥 후라이팬에 둡니다.  양파는 그냥 남는게 있어서 넣어봤습니다. 다진마늘이나 마늘을넣으면 좋지만 귀찮아서 안넣었습니다. 

콘버터 , 동치미, 끓인물에 누룽지 조금  등심을 거들기위한 사이드메뉴. 

자르기직전 등심의 모습. 

오븐없이 대충익힌건데도 후라이팬에 뚜껑 덮으니 등심이 레어/미디움레어로 아주 잘 익었습니다. 사진은 미디움레어같네요. 아웃백에서 먹은 고기보다 더 부드러웠습니다. 평소보다 버터를 덜넣어서 그런지 다먹고도 느끼한맛이 덜했습니다. 

등심 자른 사진.  요즘같은떄에  항상 밖에서 데이트하기보다  마트에서 쇼핑하고 집에서 고기나 먹으면서 넷플릭스 보는것도 좋은거같습니다. 미세먼지 심한날에는 고기를 먹어봅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