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프콘 - 아프지마 청춘 "


야 나도 아플 때가 되게 많았어 

근데 포기 안 했다 

무조건 버텨 그러면 이겨 

아프지마 청춘 


멋진 스포츠카를 타며 내달리는 꿈 

샴페인이 마르지 않는 

술잔에 취한 기분 둘 

이것이 내가 원한 삶이었는지 

나는 내 자신에게 

다시 한번 또 묻고 있다 


무거워진 목걸이 

가볍지 않게 되어버린 삶 

도금이 벗겨지고 진짜 

금이 되어버린 날 

기분이 날아갈 것 같아서 나 따졌어 

왜 하늘은 이제서야 

내게 희망을 보여주냐고 


난 아직 기억해 2001년 

망원동 반지하 

그 처절했던 여름밤을 

장마한테 찢긴 날 

다 젖어도 포기 못 했네 

Drum Maschine 

주인집 다락에서 부둥켜안고 

밤새 눈을 그렁였지 



지금 내 집 내방 하나가 그때 

그 집보다는 훨씬 커 

누군가 성공했다 

축하를 건네도 잘 몰라 

여전히 밖에 비가 많이 오는 날이면 

불안해서 잠 못 자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위로가 안 되는 그 말은 하지 마요 

빛나야 할 때가 지금이니까요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나약해지거나 너무 위로받지는 마 

약해지면 세상은 더 위험하니까 


내 손목 금시계의 초침은 죽지 않네 

샘물은 말라도 내 통장 잔고는 

절대 마르지 않네 

이것이 내가 원한 삶이었는지 

나는 내 자신에게 

다시 한 번 또 묻고 있다 


난 아직 기억해 2004년 겨울밤 

밤새우고 병원에 혼자 가서 

누워 수술받던 날 

돈 때문에 약만 먹고 

그냥 버티려다가 

지옥을 맛보고 기어가서 

결국 맹장을 떼 냈지 


카드 들고 접수창고로 걸어가는데 

아픈 거보다 승인이 안 날까 봐 

그게 더 겁이 나더라 

혼자인 서울살이의 

서러움에 북받쳐 

걷는 내 걸음이 그냥 

영혼 없는 좀비 같더라 


난 매년마다 검진비로 몇백을 써 

누군가는 추억이라 

위로하듯 내게 책을 써 

근데 난 진짜 그때 힘들었거든 

지금도 혼자일 때 아프면 

왠지 더 서러워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위로가 안 되는 그 말은 하지 마요 

빛나야 할 때가 지금이니까요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나약해지거나 너무 위로받지는 마 

약해지면 세상은 더 위험하니까 


그래 여기 서울 삶은 절대 쉽지 않았지 

난 아직도 내가 이방인인 것 같아 미워 

내 청춘의 상징 몸에 밴 라면냄새 

곰팡이 걷어내고 먹던 밥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 같긴 해 

이런 걸 고생이라 말하고 싶지만 이내 

난 잘 될 거라 나를 위로하지 않았고 

더 잘 되려고 노력했어 그게 맞아 더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위로가 안 되는 그 말은 하지 마요 

빛나야 할 때가 지금이니까요 


아프니까 청춘이란 말은 쉽지 

청춘이 아프면 그다음은 어디일지 

나약해지거나 너무 위로받지는 마 

약해지면 세상은 더 위험하니까 


약해지면 세상은 더 위험하니까 

약해지면 세상은 더 위험하니까



'나머지 > 아무거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 path of exile 일주일 겜 즐기고난뒤.  (0) 2019.05.04
[MV, 가사]데프콘 -아프지마 청춘  (0) 2016.04.24
2015.11.xx 점심 저녁  (0) 2015.11.17
2015.11.04 수 저녁  (0) 2015.11.06
2015.10.28 목 저녁  (0) 2015.10.29
2015.10.24 자는 아기고양이  (0) 2015.10.2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