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비와 컵밥 2개를 먹으면 배가부르긴 하지만 워낙 싸서 2개 주문했다. 바로 옆가게기도하고. 레알컵밥 3천원, 수제비 3천원. 레알컵밥에는 마요네즈 달라니까 이건 없는게 맛있다고 안주셨다. 아줌마 완전 단호박인듯.



감자, 애호박, 파같은 기본(?)재료는 없지만 3천원에 이정도면 황송하다. 술먹고 해장하기에 정말 좋을듯. 그래서 수제비 가게는 새벽까지 하고 오전에는 문을 안연다.



저어 먹으라고 한다. 양념장이있어서 많이 저어야 한다.





달인, 생활의 달인등 여러 TV프로그램에 나왔다. 주문즉시 수제비를 떠서 끓여준다. 여긴 항상 사람이 많다.

















레알컵밥. 다른 컵밥가게보다 맛있진 않지만 따끈한 새밥같은 밥을 주는게 특징이다. 콜라도 팔구. 개인적으론 노량진역 가까이에 있는컵밥가게가 제일 맛있다. 글구 레알컵밥가게는 항상 김치를 조금만줘서 넘 싱겁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 노량진역 9호선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